공성진 “작통권 환수는 친북세력 대북관계 개선용”

한나라당 공성진(孔星鎭) 의원은 29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는 현 정부내 친북세력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인 공 의원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전시작통권을 가져온다고 생각하는 건가’라는 질문에 “그런 흔적도 있다”면서 “현 정부의 외교, 대미 정책을 책임지는 몇몇 젊은 진보교수들이 말해 온 `작통권 환수를 통해 국방주권을 갖춰 정전협정 체제를 평화협정 체제로 바꿔야 북한의 상대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의 흔적이 여러 군데서 보인다”고 답변했다.

공 의원은 `마치 친북세력이 정부 내에 있고 그 세력들이 작통권 환수로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인다는 건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렇게 받아들여도 된다”라고 말하고,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이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우리 정부와 달라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친북세력이 정부 내에 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나간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통령이나 주변 사람들이 스스로를 진보로 말하고 있다. 이것은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라 선택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공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통일전선전략이 바뀌지 않는 상황에서 국방주권을 갖추라는 것은 북한 주장과 맥을 같이 하기 때문에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라며 “친북좌파라는 것은 이념공세가 아니다. 현 정권이 그런 식으로 정체성을 자리매김해 온 것은 스스로 인정해 온 일”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