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문건에 북핵폐기 및 상응조치 명기안해”

북핵 6자회담 공동문건에는 ‘북핵 폐기 및 상응 조치의 실시 절차’는 명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소식통을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문서의 주요 항목에는 ▲한반도 비핵화 ▲북한 안전보장 ▲북한의 미.일 등과의 국교정상화 ▲경제협력 ▲그 외 관심사항 등이 명기된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미국의 ‘북핵폐기 우선’ 주장과 북한의 ‘핵폐기 전제로서 북.미 관계 정상화와 미국에 의한 핵위협 제거’ 등 주장이 팽팽히 맞서 현 시점에서 이 대립의 해소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공동문건에는 각국 공통의 목표와 원칙만 넣고 목표의 실시 절차 등 논의는 차기회담 이후로 넘기기로 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미.일 양국은 ‘그 외 관심사항’에 일본인 납치문제를 염두에 둔 인권.인도 문제와 미사일 문제를 명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