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개최 주장, 민주당 선거서 표 얻어보려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공동 개최의 찬반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 국민 70% 이상이 공동개최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민주당 등 야권에서는 현실성 여부와는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남북 공동개최에 대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


여기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생각은 어떨까? 데일리NK는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와 관련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들어보기 위해 15일 아침 서울역을 찾았다.


이날 아침 기자와 만난 시민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주장은 정치적 공세의 일환일 뿐 현실성이 낮은 얘기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김영린(자영업.60) 씨는 민주당의 공동개최 발언에 대해 “나는 반대한다. 북한에서 안 하겠다고 나올 것이고, 우리가 그동안 공들여서 해온 것을 왜 북한과 같이 해야하는 지 모르겠다”면서 “남북의 전례를 보면 올림픽·월드컵 등 여러가지 스포츠 축제들을 공동주최 한다는 ‘말’만 나왔을 뿐 국민들은 정치적으로 이용만 당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진정 진실된 입장으로 나온다면 공동개최도 좋겠지만, 북한은 과거보다 도발의 강도가 심해졌다”며 “이런 북한 정권과 공동개최할 필요가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안종선(섬유도매업.28) 씨도 “말도 안 된다. ‘공동개최’라는 말은 좋지만 효율성이 떨어지는 일”이라며 현실적 한계를 지적했다.


안 씨는 “선수들, 관객들 모두 북한과 한국을 왕래해야 하는데 그 비용과 절차를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라며 “북한이라는 특수한 지역에서 선수·관객·올림픽 스태프들이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제한되는 것이 너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민주당에서 총선과 대선에서 표심을 얻으려고 주장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명자(가정주부.55) 씨는 “만약 동계 올림픽을 공동주최하려고 했다면 유치 전부터 그와 관련된 논의를 활성화 시켰어야하는 것 아닌가. 유치가 확정되니까 그 같은 주장을 펼치는 것은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 같다”면서 “평창 올림픽 유치를 위해 고생하신 분들은 어이가 없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우리가 공동개최 하자고 하면 흔쾌히 좋다고 할 것 같다. 그들은 잃을 것이 없기 때문이다. 북한의 장웅 IOC의원도 우리 측에서 먼저 공동개최설이 나오니까 ‘같이 하면 좋겠다’ 식의 발언을 한 것 아닌가. 우리가 너무 휘둘리고 있다”고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