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북한 핵체계 무력화 계획 수립

공군이 북한의 핵 체계를 무력화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공군은 24일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군사대비계획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공군은 작년 10월9일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10월16일부터 12월8일까지 ‘북한 핵위협대책 공군본부TF’를 가동하고 세부적인 대응책을 협의했다.

상황평가, 대응조치, 전략기획팀으로 나눠 20여명이 참여한 TF에서는 북한 핵 체계 무력화, 탄도미사일 대응, 핵전(核戰) 교리 및 작전계획, 핵 방호시설 등 7개 대비책을 협의했다.

대비책의 세부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핵체계 무력화와 관련해서는 F-15K 등의 전투기와 지대지 미사일을 이용한 북한의 핵시설 격파 등이 거론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공군은 당시 TF에서 논의된 과제를 점검하고 보완하는 분석회의를 분기마다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군도 지난 7월 육군, 국방과학연구소(ADD)와 공동으로 핵 전자기파(EMP)의 방호기술 의제를 선정하고 토의했다.

핵폭발 때 발생하는 전자기파는 컴퓨터와 통신장비를 마비시키는 것이다. 20㏏(1kt은 TNT 1천t에 상당)급 핵무기가 터지면 반경 100㎞ 이내의 통신장비와 컴퓨터, 반도체 등이 파괴돼 군 지휘통제 기능의 일부가 마비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