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버그 “中 대북제재 이행 불변”

중국은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북 이후에도 대북 제재를 이행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필립 골드버그 미국 대북제재 조정관이 20일 밝혔다.

중국을 방문 중인 골드버그 조정관은 이날 허야페이(何亞非) 중국 외교부 부부장 등 중국 관리들과 회동한 뒤 베이징 웨스틴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런 발언은 최근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중국이 북한에 상당액수의 무상지원을 하면서 대북 제재가 사실상 유명무실하게 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골드버그 조정관은 “중국 측과 좋은 분위기에서 매우 협조적으로 회담을 했다”면서 “특히 회담에서는 제재의 핵심원칙이 한반도의 비핵화이며 제재는 다자회담, 즉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하며 1874호와 1718호 등 유엔의 대북 제재결의안이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는 점 등 3가지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간 양자회담을 준비하고 있지만 이 역시 다자회담의 틀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날 방중한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 북한 관리들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접촉도 없었다”고 말했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골드버그 조정관이 19~20일 방중기간 중국 관리들과 만나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의 이행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