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화, DJ방북 연일 `소신론’

한나라당 고진화(高鎭和) 의원은 21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한나라당이 (방북과 관련한) 초당적 협력을 주도적으로 제기했으면 냉전 수구적 이미지를 해소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내 ‘소신파’로 분류되며 DJ의 방북을 지지하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실천하는 국회의원 모임’(가칭)에 참여하고 있는 고 의원은 KBS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한나라당이 젊은 세대가 관심이 많은 평화 문제에 대해 선구적 입장을 보였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DJ 방북시 연방제 등이 논의돼서는 안된다는 당내 지적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의 공동체 통일방안이나 역대 정부의 통일방안에도 국가연합적 형태의 통일이 남북간 통일방안이라는 이야기가 있어온 만큼 문제될 소지는 없을 것”이라며 이견을 보였다.

이와 관련, 당내 ‘원조보수’를 자처하는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당의 의견에 사사건건 반대하고, 당 대표 한마디 한마디에 ‘악성댓글’을 다는 고 의원의 행태는 고속도로 역주행 차량의 광란”이라며 “기본적 당의 흐름조차 동의하지 못한다면 차라리 마음 맞는 당에 가서 정주행하는 것이 옳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고 의원과 원희룡(元喜龍) 최고위원이 당에 붙어있는 이유가 진짜 이념적 좌파도 못돼 열린우리당에도 못들어가는 시류영합형 정치적 좌파이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라며 ‘얼치기 좌파’라고 맹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