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한반도 조기통일에 부정적”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3일 “남북한이 곧 통일되는게 좋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한반도 통일은 한국과 북한의 비원(悲願)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공명당 다카노 히로시(高野博師) 의원이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 아니냐”면서 “남북한의 접근은 일본에 어떤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고이즈미 총리는 당장 통일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 이유로 “양국의 경제에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이야기는 듣고 있다”면서 “남북정상의 대화는 지켜봐야 하겠지만 단정적인 전망은 할 수 없다”고만 말했다.

대북(對北)경제제재 발동에 대해서는 “한국이 북한에 유화적이고 중국은 북한을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 “압력이 어떤 효과를 가져올지 고려해야 한다”고 말해 일본 단독의 제재에는 소극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