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부시에 北ㆍ美 직접대화 촉구”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조지 부시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 및 전화회담 등에서 거듭 북.미간 고위급 직접대화를 촉구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6월29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자신이 2차례 방북한 사실을 언급하며 부시 대통령에게 “북한은 미국과의 대화를 바라고 있다”며 “북한과 같은 국가는, 정상간에 직접 대화하지 않으면 일이 진전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는 것이다.

또 “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국가는 중국 보다도 미국”이라며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핵과 미사일 문제를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미 고위급 대화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나에게 정면에서 (미국의 방침에 대한) 반대의견을 말한 정상은 당신 뿐이다. 검토하겠다”면서도 “하지만 직접대화에 응하면 북한의 계략에 말려들게 된다”며 우려를 밝히는 등 부정적인 자세를 견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다음날인 지난 6일 전화회담에서도 북.미 직접대화가 중요하다고 거듭 말했으나 부시 대통령의 부정적 태도는 바뀌지 않았다고 한다.

이와 관련,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은 18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북핵 6자회담에 나오지 않고 미국과 (대화를) 하겠다는 것에 미국이 응할 확률은 거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6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고이즈미 총리는 북한 문제는 6자회담의 단계가 아니라 북.미가 직접 대화하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부시 대통령에게 촉구한 배경을 전했다.

신문은 고이즈미 총리가 북.미 직접대화를 촉구한 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 대북 압력을 행사하라는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이러한 직접대화의 촉구가 결실을 맺을 가능성은 줄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