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대북경제제재에 이견’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최근 북한이 일본에 제공한 납치자 유골이 가짜로 판명됨에 따라 고조되고 있는 대북 경제제재 여론에 대해 이견을 보였다고 일본 NHK가 13일 보도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밤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을 만나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요구하는 여론에 대해 “그러한 심정을 이해하며 사리에 맞지 않은 비도덕적인 일을 당하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을 상대로) 어떤 압력을 생각하고 있으냐”는 기자단의 질문에는 “압력을 가하는 방법은 한 가지뿐만이 아니며 현 시점에서 압력을 가한다는 발언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북한의 태도를 주시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에 따라) 적절하게 판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