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日 단독 對北제재 효과 의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13일 일본 단독의 대북(對北)경제제재는 효과가 의심스럽다는 견해를 밝혔다.

고이즈미 총리는 북.일 양자협의가 진전없이 끝난 후 일본 국내에서 대북제재론이 높아지고 있는데 대해 “제재는 효과가 있는 면과 별로 효과를 내지 못하는 양면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수년간 북한과 일본의 무역교류는 줄어든 반면 한국, 중국과의 교역은 늘었다”면서 “현실적으로 국제적인 정세를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이즈미 총리의 발언은 일본 단독으로 경제제재를 발동할 경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이날 열린 정부.여당 연석회의에서 납치문제와 관련, “대화와 압력이라는 기본방침에 따라 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겠지만 동시에 어떤 압력이 문제해결에 도움이 될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다케베 쓰토무(武部勤) 자민당 간사장도 “대화와 압력이 기본이지만 당내의 (제재) 압력에도 진지하게 협의해 대처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주장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