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北 여러 의도 있을 것”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8일 북한이 납북된 김영남씨 모자 상봉을 주선키로 결정한 데 대해 “어떤 움직임이 있어도 일본과 한국은 협력해야 할 점이 많다”며 “납치피해자 전원이 돌아올 수 있도록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측이 남북이산가족 특별 상봉행사를 통해 김씨 모자의 재회가 실현되도록 한 것에는 “여러 의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떤 형태로 재회할 지 한국으로부터 정보를 받고싶다”며 “김씨와 (아내인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구출을 위해 일본과 한국이 잘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역시 양국 연대를 강조했다.

또 “재회는 가족 자신이 판단할 문제로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말도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