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北 납치문제 적극대처 기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일본과 북한이 국교정상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일본인 납치문제가) 방치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북한이)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납치문제의 해결 없이 국교정상화는 없다는 흔들림없는 원칙을 갖고 있다”며 “납치문제가 내쳐진 채 국교정상화 협상만이 착착 진행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성의를 갖고 노력하며 구체적인 조치를 강구하기로 (북한과) 합의했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며 “(구체적 조치라는 것은) 납치피해자 중 생존자가 일본에 돌아오는 것”이라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