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北에 플러스될 것 없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은 “대단히 유감스런 사태”라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발사의도가 뭐였든 북한에 플러스 것은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한은 스스로의 이익을 생각해서라도 북·일평양선언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對北) 경제제재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검토하겠다”고만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추가 발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부인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