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소식통 “클린턴 美국무 방한..세부일정 협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오는 24∼25일 미.중 경제전략대화를 마친 뒤 한국을 방문한다는 계획을 사실상 확정짓고 세부일정 협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소식통은 14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클린턴 장관이 이달말 중국을 방문하고 들릴 나라는 한국”이라며 “현재 세부적인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미국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한국과 같은 입장을 공유하고 있으며 앞으로의 대응과정에서도 긴밀하게 공조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 당국자는 11일 워싱턴 특파원들에게 클린턴 장관의 이달중 중국방문 계획을 전하면서 “클린턴 장관이 중국 외에 다른 한 나라를 들릴 것 같은데, 어떻게 할 것인지 검토중인 상황”이라고 말한 바 있다.


클린턴 장관의 방한예정 시점은 오는 20일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 이후여서 향후 대응조치에 관한 한.미 공조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