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6자회담 형식변경 논의할 것”

▲ ‘외교통상부 성명’ 발표

정부 고위당국자는 10일 제4차 6자회담 형식 변경과 관련, “이미 그에 대해서는 (관련국 간에) 많은 얘기를 해왔고 회담 날짜를 정하는 과정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비공식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고, “그와 관련한 논의는 4차 회담 전에 할 지 또는 회담을 열어 효율적인 방안을 채택할 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3일 또는 4일을 할 지에 대해서도 관련국 간의 조율을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미간 최대 쟁점인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 문제와 관련, “북한은 미국이 (최근) 보여준 말과 행동을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에 상쇄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판단했고 그 것을 대내외에 과시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9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미국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주권국가라는 것을 인정하며 침공의사가 없으며 6자회담 틀거리 안에서 쌍무회담을 할 입장을 공식표명하였고 (이를)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의 철회로 이해하고 6자회담에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복귀 결정의 이유와 관련, 그는 “북한도 회담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을 얻는 게 북한의 이익에 맞다고 판단을 갖게 됐고 그런 판단을 하는데 여러 주변상황의 조성이 있어 왔다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언제부터 북한의 회담 복귀가 감지됐느냐’는 질문에 “지난 며칠 사이 이뤄진 디자인(9일 김계관-크리스토퍼 힐 회동)은 몇달 전부터 물밑에서 얘기돼 온 것인데 실제적인 것은 지난 며칠 사이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북한의 7월 복귀와 관련해 그는 “교감은 직간접적으로 있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의 `중대 제안’과 관련해 “중대제안은 (북한이) 회담에 돌아오도록 하는 인센티브가 아니고 실제 회담이 열리는 상황에서 그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6자회담의 틀 내에서 관련국 대표들이 다른 관련국 방문은 언제든 문이 열려있다”며 “다만 어느 시점에 누가 어느 나라에 가는 지는 지금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그는 회담 재개 의미와 관련, “동물의 세계에서도 회임 기간이 길면 출산도 다르다”며 “1년 이상의 회임기간이 있었던 것을 생각해서 실질적인 것을 끌어내도록 여러나라가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