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핵실험은 정치적 상황보다 엄정”

정부 고위당국자는 26일 통일부가 대북 인도적지원을 가급적 정치적 상황과 분리키로 한 것과 관련,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은 정치적 상황보다도 엄정한 한반도 평화문제와 직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언론사 논.해설위원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은 (대북 인도적지원과 분리하기로 한) 정치적 상황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언은 6자회담 진전상황을 고려해 대북 쌀.비료 지원에 나서겠다는 그동안의 정부 방침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 당국자는 인도적 지원 재개 조건에 대해 “중단된 사유가 어느 정도 해소돼야 가능하지 않겠느냐”라면서 “6자회담 및 남북대화 진전상황과 국민 여론을 고려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9.19공동성명의 초기 이행조치를 담은 `2.13합의’로 북핵문제에 돌파구가 열리면서 어느 정도 인도적 지원을 재개할 조건이 갖춰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당국자는 정치적 상황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딱부러지게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대북 지원이 가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27일 평양에서 시작되는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논의나 이재정 통일부 장관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면담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북측이 만나자고 먼저 제의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