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한·중 외교적 갈등 없어”

정부 고위당국자는 5일 최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한국과 중국 사이에 외교적 갈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와 관련, “한-중 간에는 외교적 갈등이 없다”고 말했다.


이 고위당국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중관계에 크게 문제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는 것 같은데 이는 사실에 크게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최근 이명박 대통령과 후 주석과 회담에서도 아무런 언질이 없었다는 점에서 “국민의 여론이나 언론에서는 충분히 불쾌할 수도 있다”면서 “다만, 이 문제를 정부와 관련지어 양국 간 갈등으로 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각수 외교통상부 제1차관이 최근 장신썬(張흠<金 3개>森)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 것에 대해 “사안이 있을 때 주재국이 상대국 외교관을 불러 이야기하는 것은 외교에서 흔히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고위당국자는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중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통상적인 외교채널을 통해 설명이 있을 수 있는데 기다려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가 나온 뒤 6자회담 프로세스를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우선 천안함 사건의 조사결과를 보고 그것에 따라 필요한 대처를 한 뒤 다음 행보를 한다는 게 한.미의 공통된 입장”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당연히 대처 과정이 있어야 하고 필요한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