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추가 핵실험 징후라고 판단안돼”

정부 고위 당국자는 5일 북한이 추가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는 미국 ABC 방송의 보도와 관련, “추가 핵실험 징후가 있다고 판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간 사람 몇명이 들락날락하는 상시적 활동 그런 것은 있었는데, 그걸 가지고 핵실험 징후가 있다고 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핵실험에 필요한) 차량 이동이나 케이블 하역 같은 것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쪽에서 보도가 나왔는데 너무 과민하게 보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현재 미국을 포함해 관련 기관간에 신중하게 정보를 취합해 정리중”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아직 특별히 논의할 만한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ABC 방송에 말했다는 미국 국방부 관리의 얘기가 어느 정도 신빙성을 갖고 말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