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상황되면 北에 행동으로 보여줄 것”

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북한의 협조를 이끌어낼 복안에 언급, “때가 되고 상황이 되면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태도와 상황, 여론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대응책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은 호미로 일을 막을 수 있는데 가래로도 막을 수 없는 시간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전에 북한이 우리의 진정성과 국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고려해서 빨리 진상조사에 응해 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이 명승지 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선에서 (사건에 대해) 말을 하는 마당에 우리가 (향후 대책에 대해) 일일이 말할 필요가 없다”며 “상황에 따라 우리는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어느 당국에서 이 사건과 관련한 우리의 요구에 대응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사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중앙정부 차원이든지 어떤 형식이 될지 모르지만 모든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정도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국제공조를 통한 대북 압박 문제에 언급, “남북문제니까 남북간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면서 “우리는 국제공조를 할 생각이 없지만 국제여론이 악화되면 우리가 할 필요도 없이 저절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개성관광 문제에 대해 이 당국자는 “개성관광이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이 중요하기 때문에 지금 중단시킨다는 생각은 없다”면서도 “북한이 우리 요구에 호응해 온다면 계속 가는 것”이라고 말해 북측이 요구에 계속 응하지 않을 경우 중단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이어 “어떤 일이 있어도 개성관광은 계속돼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개성관광에서도 또 사태가 발생하면 남북관계는 정말 큰일나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는 사람도 있다”면서 “정부는 양쪽 얘기를 다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정부로서는 북한이 사태의 심각성을 빨리 인식, 진상조사단을 받아들여 진상조사를 하고 그 기회에 여러 이야기도 하고 오해가 있었다면 불식시키고 앞으로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환경이 된다면 발전시켜 나가고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화 재개에 나설 의사도 있음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