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구체적 경협사업 합의문 적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일 발표할 `10.4 남북공동선언’에 한반도 경제공동체 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경제협력 사업들이 적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4일 “아직까지 선언문이 최종 조율된 것은 아니다”면서도 `구체적 경협사업이 새로 적시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은 단순한 선언보다는 실용적이어야 한다는 자세로 접근하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경협부문에 있어서도 구체적인 경협사업을 적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언문에는 해주.남포 등에 제2의 개성공단을 건설하는 방안과 북측의 노후한 사회간접시설(SOC)의 개.보수가 적시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전날 만찬사를 통해 “개성공단과 같은 협력거점을 단계적으로 넓혀 나간다면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것은 물론 궁극적으로 경제공동체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는 등 방북 기간 개성공단의 성공사례를 수 차례 언급했다.

선언문에는 또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에 대해서도 `평화체제 전환을 위해 남북이 주도적으로 노력한다’는 이상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이 담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전날 발표된 `연내 북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를 골자로 하는 6자회담 합의문 채택을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는 내용이 선언문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