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北 좋으면 김정일 밑에 가 살아라”

정부 고위당국자가 천안함 침몰사건 이후 국내 국론분열 양상을 지적하며 “이런 정신상태론 나라 유지 못한다”며 “친북성향의 젊은이들은 차라리 북한에 가서 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있다. 


이 당국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기간인 지난 24일 베트남 하노이시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왜 민주주의의 좋은 것은 다 누리면서 북한을 옹호하고 그러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북한의 추가도발을 우려하는 질문에 “그러면 계속 북한한테 당하고도 ‘제발 봐주시오’라고 해야 하느냐”라고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당국자는 “친북성향의 젊은이들이 전쟁이냐 평화냐고 해서 한나라당을 찍으면 전쟁이고 민주당을 찍으면 평화라고 해서 다 넘어가고…”라며 “이런 정신상태로는 나라가 유지되지 못한다. 그렇게 좋으면 김정일 밑에 가서 어버이 수령하고 살아야지”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진보적인 젊은이들이 왜 군부독재와 싸워서 민주주의를 하고 독재정권을 무너뜨리는 것을 찬양하면서 북한 독재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나라로서의 체신과 위신, 격(格)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