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北, 비확산노력에 동참해야”

외교통상부 고위당국자는 27일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방침에 북한이 강력히 반발한 것과 관련, “북한은 국제적인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북한은 우리의 PSI 참여를 협박의 빌미로 삼을 것이 아니라 핵과 미사일 등 개발을 중단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PSI는 북한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의 선박 및 항공기 등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이라며 “특히 남북간에는 남북해운합의서가 계속 유효하게 적용된다”고 말했다.

고위당국자는 또 “오늘 북한의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성명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은 전혀 근거 없는 잘못된 것”이라며 “이미 94개국이 참여 중인 국제사회의 비확산 노력에 동참키로 한 우리 정부의 결정을 심하게 왜곡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와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잇따라 성명을 내고 한국의 PSI 전면참여 발표를 ‘선전포고’로 규정하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