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무원 ‘통합진보당’…민주당·야권도 모두 등 돌려

내란음모사건에 휘말린 통합진보당이 민주당 등 야당으로부터도 동조를 얻지 못하며 사실상 고립무원 상태에 빠졌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1일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새 당사 입주식에 참석해 “민주당은 나라의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모든 세력과 싸우는 것을 두려워 않겠다. 그 상대가 국정원이든, 종북세력이든 맞설 것”이라고 말하며 분명한 선긋기에 나섯다.


김 대표는 전날 서울광장에 마련된 민주당 천막당사로 찾아온 진보당 오병윤 원내대표와 김미희 의원의 면담 요청을 거절하기도 했다.


박용진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헌법은 민주당이 만들었고 군사쿠데타 세력과 독재에 맞서 그 헌법을 지킨 것도 민주당”이라면서 “민주당이 지켜온 헌법을 흔들고 위협하면 국정원이든, 종북세력이든 민주당의 적으로, 민주당의 결연하고 단호한 태도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는 국정원에 동조하는 것’이라는 진보당의 주장에 대해서서도 “동의할 수 없다”면서 “체포동의안을 처리하면 국정원 개혁이 수포가 된다는 판단에도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때 진보당과 함께 한 지붕 아래에 있었던 정의당도 분명하고 단호하게 ‘거리두기’에 나섰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모처에서 비공개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지금 제기된 혐의는 헌법 기본정신을 부정한 것으로, 국민은 헌법 밖의 진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진보당과 이 의원은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진보당은 이날 두 차례나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을 국정원의 ‘진보당원 매수공작사건’, ‘정치사찰사건’이라고 주장하며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진보당 이상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단-최고위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회견에서 이번 사건을 ‘국정원의 진보당원 매수공작사건, 정치사찰에 의해 날조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은 (이 협조자를) 거액으로 매수해 최소 수개월에서 최대 수년간 사찰하도록 했다”며 “국정원은 댓글 조작도 모자라 프락치 공작, 정당 사찰을 벌인 데 대해 해명하고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희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새누리당에서 이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제안한 데 대해 “절대 불가”라며 “‘내란음모’라는 국정원의 일방적 주장에 국회가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