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中단속으로 민간 남북이산가족 교류 급감

이산가족 고령화와 중국의 단속강화 등으로 최근 몇 년새 민간차원의 남북 이산가족 교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일부에 따르면 2007년 542건이던 민간 이산가족 교류가 2008년 314건, 2009년 119건, 2010년 38건, 올해 상반기 8건 등으로 크게 줄었다.


민간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는 남북 당국간 합의로 이뤄지는 것이 아닌 중개인(브로커)을 통해 중국 등에서 생사확인·서신교환·상봉 등의 형태로 이뤄진다.


이산가족 고령화뿐 아니라 남북관계가 악화와 중국 단속 강화로 이러한 민간 교류가 급감했다는 것이 정부 당국의 설명이다.


7월 말 현재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이산가족(12만8575명)의 사망률은 37.2%(4만7907명)에 달한다. 생존자 가운데도 70대 이상이 무려 78.3%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그동안 지원해온 생사확인 100만원, 상봉 300만원, 상봉이나 생사확인 후 교류지속 50만원 등 민간 이산가족 교류에 대한 지원금도 크게 줄었다. 지원금 규모는 2003년 6억9200만원에서 줄기 시작해 2008년 1억1400만원, 2009년 7600만원, 2010년 2200만원, 올해 상반기 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