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69%가 6·25 북침 응답…역사왜곡 안돼”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교육 현장에서 역사를 왜곡하는 일이 절대로 있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얼마 전 언론에서 실시한 청소년 역사 인식 조사 결과 고교생 응답자의 69%가 6·25를 북침이라고 응답한 충격적 결과가 나왔다”며 “이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새 정부에서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이번 한 번이 아니라 매년 여론조사에서 6·25가 남침인지 북침인지 잘 모르겠다는 학생들이 많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역사는 민족의 혼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건 정말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교사가 학생을 가르치는 데 있어 각자의 철학에 따라 교육방법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교사의 특징이나 가지고 있는 장점에 따라 다양하게 가르치는 것이 아이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교육현장에서 진실을 왜곡하거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이 가져야 할 기본 가치와 애국심을 흔들고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치신 분들의 희생을 왜곡시키는 것으로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탄스럽게도 학생들의 약 70%가 6·25를 북침이라고 한다는 것은 교육현장의 교육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육현장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해보고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신중하게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