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 “북한, 국제적 고립 자초”

고 건(高 建) 전 국무총리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고 동북아와 한반도의 위기상황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고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서에서 “북한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거듭된 만류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며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밝혔다.

고 전 총리는 “정부는 냉엄한 국제현실을 바로 보고 실용주의 차원에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며 “정부는 대책을 강구하고 한반도 평화 유지노력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