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 “고위급 대북특사 검토해야”

고 건(高 建) 전 국무총리는 8일 북한 핵실험 저지 대책과 관련, “정부는 전직 대통령 등 고위급 대북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다각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 전 총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선언은 북미 양자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한 벼랑끝 전술 차원으로 볼 수 있지만, 실제로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도 크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의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미국, 중국을 비롯한 6자 회담 당사국들과 국제 공조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포기하도록 하는 한편, 북한이 핵실험을 포기할 경우 북미 양자회담 및 금융제재를 완화하는 방안을 미국 등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정부는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을 포함한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대량살상무기 비확산원칙에 따른 유엔결의에 맞춰 사태에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 전 총리는 “직접적인 군사적 대응은 한반도에서 전쟁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선택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