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협단체 “민간 기업활동 보장돼야”

남북경협시민연대(대표 김규철)는 10일 북한 핵실험과 관련, “정경분리로 남북 간 민간 기업활동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공적 협력사업이나 신규사업 추진은 정책적으로 중단 혹은 보류해야겠지만 민간기업 차원에서 정상적인 상거래를 하고 있는 대북 사업은 기업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금강산 관광사업에 2천500억원 이상, 개성공단에는 1천900억원의 자금이 투자됐다면서 “정부의 지원 없이 민간기업이 경제논리로 투자, 대북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무조건 중단될 경우 계약 불이행으로 투자비를 날릴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