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협공동委, 합의문 일부 내용 놓고 막판 조율

남북은 제1차 경제협력공동위원회 마지막날인 6일 합의서에 담을 일부 내용에 이견을 보이고 있어 오전에 예정돼 있던 종결회의가 오후로 미뤄졌다.

남측은 위원간 접촉을 통해 이번 회담이 차관급에서 부총리급으로 격상된만큼 남북 경협사업과 관련, 일부 진전된 내용을 제시했으나 북측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당부분 의견접근이 이뤄졌지만 아직 이견이 있는 부분이 있다”며 “합의서에 진전된 내용을 담기위해 합의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전 10시에 예정됐던 종결회의는 오후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정상선언과 총리회담의 합의사항을 구체화 하기 위한 분과위 구성문제, 일정문제, 현지조사 일정 등은 상당한 의견접근이 이뤄졌다”며 “오전 위원 접촉 또는 위원장 접촉 통해 의견을 계속 조율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원 접촉이나 위원장 접촉 등 통해서 그 결과 나와야 종결회의 시간이 잡힐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중 종결회의에서 합의문에 서명하면 북측 대표단은 오후 3시께 숙소인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을 떠나 북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