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장엽, 타살 정황 없다”…시신 부검

황장엽(87)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전 노동당 비서)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은 10일 “외부 침입흔적 등 타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공식 브리핑을 통해 “황 전 비서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서울 논현동 자택 침실 내 욕조 안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병정 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침이면 거실에서 신문를 보는 황 전 비서가 이날 인기척이 없어 신변보호팀 직원이 당직실 비상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방안 욕조에서 알몸 상태로 앉아 사망한 채 발견됐다”며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없지만,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를 통해 이날 중 부검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사망 직후 서울지방경찰청 현장감식팀과 검시관, 강남경찰서 감식팀, 서울중앙지검 검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의학과장 등이 합동 검안을 실시했지만 외견상 외력에 의한 상처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을 확인하기 위해 신변보호팀의 최초 발견자와 근무자 등을 상대로 수사 중에 있으며 자택주변 폐쇄회로TV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