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 참고인 조사

서울지방경찰청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24일 오후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수사 주체가 강원 고성경찰서에서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변경됨에 따라 윤 사장을 오후 3시 서울청 강력계로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윤 사장을 상대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금강산 관광객 고 박왕자씨의 사망 경위, 현장 상황, 북한측의 사건 경위 통보, 현대아산측의 현지조사 내용 등에 대한 진술을 들을 예정이다.

경찰은 윤 사장이 금강산 관광에 대해 안전관리 등의 포괄적 책임을 지고 있지만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사법처리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25일 정부 합동조사단의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