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안보 홍보만화 초ㆍ중학교 배포

경찰이 북한 체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핵개발을 비난하는 내용의 안보 홍보만화를 만들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배포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학생들의 안보의식을 높이고자 홍보만화 15만부를 제작해 일선 경찰서와 초등학교 4-6학년, 중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만화 제작업체에 제시한 요청서에서 언급한 만화 내용은 ▲북한 체제의 문제점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이 남한사회에 미치는 위협 ▲적화통일 시 참혹한 우리의 생활상 ▲정부의 상생공영 정책 등이다.

특히 경찰이 요구한 만화 핵심 내용에는 `북한 주장에 동조하는 남한 내 사람들의 어리석음과 국가안보 위협’도 포함돼 있고 그 사례로 주한미군 철수와 국가보안법 철폐 주장 등이 언급돼 있다.

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하면 10년 내 1인당 국민소득이 3천 달러가 되도록 지원한다는 ‘비핵·개방 3000’ 등으로 대변되는 상생공영 정책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 체결이 그 출발점임을 강조하도록 했다.

안보와 관련해 홍보 리플릿 등을 만들거나 백일장 등의 행사를 열기도 했던 경찰이 홍보만화를 제작해 일선 학교에 직접 배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아직 만화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만화 업체는 경찰이 제시한 요청서대로 만화를 구성할 수밖에 없어 전반적인 내용은 이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진보 성향 교육단체는 교육의 자율성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전교조 엄민용 대변인은 “경찰이 일방적으로 안보 자료를 만들어 배포하는 것은 학교의 교육과정에 부당하게 참견해 교육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법질서를 유지하는 경찰의 본분을 벗어나 과거 공안기관으로 회귀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