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스스로 투신” 잠정 결론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를 수사하는 경남경찰청은 24일 “노 전대통령은 봉화산 부엉이 바위에서 45m 아래로 스스로 뛰어내려 서거한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고 밝혔다.

이노구 수사과장은 이날 경남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컴퓨터에 저장된 유서, 관계자 입회하에 시행한 검시결과, 사고경위에 대한 경호관 진술, 수거한 현장 유류품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정확한 투신 시간은 23일 오전 6시45분이고 지점은 사저에서 500m쯤 떨어진 봉화산 7부 능선 부엉이바위였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 해 상반기에 한차례 부엉이 바위에 올랐을 뿐 평소 자주 가지 않았다고 당시 수행했던 이 모 경호관이 진술했다고 이 과장은 덧붙였다.

이 경호관은 ‘투신 당시 노 전대통령이 뛰어 내리는 뒷모습을 목격했지만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어서 손 쓸 틈이 없었으며 평소와 다른 이상한 낌새는 느끼지 못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정황에 비춰 볼 때 이 경호관을 형사처벌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3일 오전 사저 초소에 근무한 전경 2명을 조사한 결과 노 전대통령이 사저를 출발하는 장면과 바위에 서 있는 모습을 봤지만 투신하는 장면은 목격하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유서와 관련해 “어제 사이버수사대장과 디지털증거분석관 등을 보내 유가족 등이 지켜 보는 가운데 유서가 저장된 사저 거실의 개인 컴퓨터를 정밀 분석했지만 다른 사람이 작성했는지 등의 조작흔적은 찾아 볼 수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유서는 노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5시21분께 처음 작성하기 시작했고 5시26분께 1차로 저장한 뒤 다시 수정해 5시44분께 최종저장한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장례 일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경호관과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경찰은 부엉이바위 일대에서 수거한 노 전 대통령의 등산화와 상의 등을 국과수에 보내 정밀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유서를 처음 발견한 박모 비서관과 유가족 등에 대해서도 일정을 협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