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북전단 관계자들 신변보호 강화

정보.경찰 당국이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의 강력한 반발 등을 감안, 관련단체 대표자들에 대한 신변보호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전단을 보내온 남북자가족모임의 최성용 대표는 9일 “국가정보원이 나의 신변보호를 강화토록 지난달 30일 통일부에 협조전을 보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나는 2005년 10월부터,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지난해 10월부터 각각 ‘가’급 경호를 받고 있다”며 “이런 전화를 통일부로부터 받기는 처음인데 박 대표는 정보 당국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상학 대표도 같은 말을 하면서 “이전에 집으로 괴전화가 몇통 걸려오기도 했고 누군가 집문을 두드리고 도망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 경찰 고위관계자는 “테러 위협이 있고 남북관계도 냉각기고 하니 보다 철저히 살펴보라는 경호 강화 지시가 구두로 내려왔다”고 밝혔고, 관할 경찰서 관계자도 “대북 전단 살포가 문제되던 시점에 ‘확실히 경호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국정원의 ‘협조전’에 대해 “확인해주기 어렵다”고만 말했다.

경찰은 현재 최, 박 대표에 대해 각각 2명의 경찰관을 배치, 교대로 24시간 신변보호를 하고 있으나 경호강화 지시에 따른 증원배치는 없다고 밝혔다.

북한은 대북 전단살포가 이슈화된 후, 특정인을 지목하지는 않았으나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 위협적인 언사를 사용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