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前대통령 국장 방해시 엄정대응”

서울지방경찰청(청장 주상용)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 등을 방해하는 행위에 엄정 대응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20일부터 전 경찰관의 경계강화 비상근무를 시행한 데 이어 영결식 당일인 23일에는 국회의사당 영결식장과 국립현충원 등지에 경찰 140여 중대 9천8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방침이다.

경찰은 김 전 대통령의 영결식과 운구의식 등을 방해하는 행위자는 입건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일부 보수단체들은 김 전 대통령을 ‘북한에 퍼주기 지원을 해 핵 문제를 일으킨 장본인’으로 규정하고 장례행사 도중 고인을 규탄하는 집회 및 퍼포먼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영결식날 오후 운구행렬을 사이드카 30대와 오픈카 4대, 순찰차 2대로 호위하고, 국회→동교동 사저→서울광장→서울역→국립현충원 구간 도로에서 행렬 진행 방향의 교통을 2∼3시간 동안 전면 통제할 방침이다.

운구행렬은 가로 5m 세로 3m 대형 태극기를 실은 캐딜락 오픈카가 앞장서고 이후 영정 차량과 영구차, 유가족과 측근들이 탄 승용차 20여대가 따르는 구조다.

경찰 관계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때보다 호위 사이드카를 2대 늘렸고, 해당 사이드카를 행렬 맨 앞으로 전진 배치해 격(格)을 조금 더 높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김 전 대통령을 조문하려고 21일 방남한 북한 사절단 일행에 대해서도 경비업무에 나서 9개 중대 700여명(전ㆍ의경 500여명)을 숙소인 서울의 모 호텔 주변 등지에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