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북한노래 사이트’ 운영자 압수수색

서울지방경찰청 보안과는 모 인터넷 방송국 운영자 윤모(38)씨가 홈페이지에 북한노래 수십 곡을 올리는 등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를 잡고 1일 오전 강서구에 있는 윤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윤씨 집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지인과 주고받은 편지 등을 확보했으며, 이날 오후 방송국 사무실도 압수수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윤씨가 방송국 홈페이지에 북한 체제를 선전하고 김일성 부자를 찬양하는 노래 수십 곡을 올리고서 전국공무원노조 지부 홈페이지 등에 링크해 이용자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해당 방송국 홈페이지에서는 북한 노래들이 모두 삭제된 상태다.


윤씨는 “2000년 홈페이지를 만들 당시 모 언론사가 운영하는 북한 관련 사이트에서 20여 곡을 내려받아 민중가요들과 함께 올려놓은 것”이라며 “오랫동안 잊고 있다가 최근에 문제가 돼 홈페이지에서 내렸다”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