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지원 해서라도 국군포로·납북자 해결”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은 13일 일본인 납북자 요코다 메구미의 딸이 국내 납북자와 혈연관계일 가능성이 높다는 일본 정부의 통보와 관련, 동일인으로 확인될 경우를 전제로 “우리 정부가 할 부분과 일본 정부가 할 부분이 있고 양국이 공동으로 할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차관은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하지만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이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메구미의 남편일 가능성이 높은 국내 납북자 김영남씨 문제를 별도로 풀 것인지, 아니면 납북자 문제 해결의 틀에서 해결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납북자 문제는 어느 특정사안의 우선순위가 별도로 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답했다.

신 차관은 이어 “다른 가족과의 형평성 문제도 있다”고 설명, 납북자 문제를 푸는 큰 틀에서 추진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그는 우리 정부의 DNA사실관계 확인 작업과 관련, “어제 외교통상부가 DNA 관련 자료를 받아 법무부에 넘겼다”며 “법무부가 사실관계를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