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난 등 원인 北 내부 퇴폐문화 확산 추세”

북한의 경제난 지속과 마약 확산 등으로 인해 퇴폐적인 성문화가 늘고 있다고 북한 소식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이 9일 밝혔다.


소식통은 최근 생활비나 용돈 마련을 위한 여성들의 성매매가 확산되고 있으며 일부 여학생들은 휴대폰을 사기 위해 매춘을 하고 있다고 최근 입국한 탈북자의 증언을 전했다. 


또한 대도시에는 해당 지역 공안기관과 당 간부들이 출입하는 전용주점이 생겼고, 이곳에서 여종업원들이 스트립쇼를 벌이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평양시 주민이 마약 복용 후 여성들과 집단 성관계를 갖다가 단속됐고, 신의주시에서만 연평균 100여건의 매음ㆍ퇴폐행위가 적발되기도 했다.


북한 내 포르노 시장도 시청에서 제작 단계로 발전하고 있다. 외국 포르노영화에 나오는 변태적 성관계를 그대로 재연해 녹화물로 만들어 팔려다 적발된 사건도 있다는 것. 지난 3월 한 북한 군인이 20~30대 북한 여성들이 등장하는 포르노물을 만들어 중국 상인에게 판매한 사실이 드러나 대대적인 검열과 사상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북한 당국은 지난 2009년 형법 개정 시 ‘성(性)녹화물을 반입ㆍ보관ㆍ유포한 경우 5년 이상 10년 이하 노동교화형’을 신설하고 공안기관을 총동원해 단속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대북 소식통은 “정치적 억압과 생활고에 지친 주민들이 향락을 심리적 해방구로 여기고 있어 성의 상업화는 앞으로도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