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난에 北 저출산 흐름 확산… “양육비 부담 커져”

평양산원
평양산원. / 사진=조선의오늘 홈페이지 캡처

북한에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다고 알려진 가운데, 최근 수도 평양에서도 이런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난으로 인한 양육비 부담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한다.

평양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에 “주민들 사이에서 ‘애(아이)를 낳아봐야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잘 기르지도 못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평양에서도 이제 애를 낳지 않으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경제적인 문제를 고려하지 않고 무턱대고 아이를 많이 낳는 사람을 ‘미욱한(미련한) 인간’이라고 비아냥거리는 사람도 많다”며 “평양도 경제 사정이 어려워지다 보니 애들이 점점 없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생활 수준이 높다고 평가되는 평양에서도 부유층을 제외하고는 경제적 문제로 출산을 주저한다는 이야기다.

그는 “간부 집 자식들이야 먹고살 걱정이 없으니까 결혼을 하자마자 애를 놓는다(낳는다)”면서 “자기 집 내부장식도 못 할 정도로 싸늘하게(어렵게) 사는 사람들은 애를 낳을 엄두도 못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출산율은 최근 10여 년간 지속 떨어지는 추세다. 통계청이 공개한 ‘2018 북한의 주요 통계지표’에 따르면 북한의 2015~2020년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가임기 동안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89명으로 2005~2010년(1.99명), 2010~2015년(1.95명)에 비해 감소했다.

북한 당국은 다산모(母)에 영웅 칭호를 수여하는 방법 등을 통해 출산을 장려하고 있다. 특히 북한은 2010년 ‘녀성(여성)권리보장법’을 제정해 삼태자(남자 세쌍둥이), 다태자(쌍둥이 이상)를 낳아 키우는 여성과 어린이에게는 담당 의사를 두도록 하고 살림집, 약품, 식료품, 가정용품을 무상으로 공급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노동신문은 지난해 3월 ‘사회주의와 여성들의 운명’이라는 글을 통해 “세쌍둥이, 네쌍둥이 임산부인 경우 산원에 입원한 후부터 퇴원할 때까지의 몇 달 동안 매일 고기류, 알류 등의 영양식사가 공급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런 혜택이 제대로 제공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오히려 주민들이 불만을 토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당에서는 아이를 많이 낳으라고 국가적으로 떠들면서 내적으로 받쳐주는(지원하는) 것이 하나도 없다”면서 “아이를 몇 명 이상 낳으면 살림집을 준다고 해놓고선 내 주지 않는 등 평양 행정이 한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6명의 자녀를 둔 아이 엄마와 당국이 살림집 문제를 두고 서로를 비난하는 일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 평양과 인근지역의 경제 사정이 상당히 좋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최근 농사가 잘됐다는 소리는 하나도 없고 시장 상인들은 장사가 안 된다고 아우성친다”며 “여기에 공장에 자재가 없어 생산도 제대로 되지 않아 평양 주변 구역의 생활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양이 이렇게 장사가 안 되고 사정이 어려우면 지방은 더 할 것이다”면서 “그러다 보니 사람들이 기본(평소에도) 신경(질)이 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