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원로들 우려 표명

전국경제인연합회 원로자문단(좌장 남덕우 전 총리)의 경제계 원로들이 북한 핵실험이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원로자문단은 11일 정례회의를 갖고 “북핵사태는 어떤 일이 있어도 파국으로 이어져서는 안될 것이며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해결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로들은 “정부는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를 공고히 해 안보불안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좌장인 남 전 총리 이외에 송인상, 김각중, 김준성, 이현재, 이홍구, 이승윤, 나웅배씨 등 원로자문위원들과 강신호 전경련 위원장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