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수로 제공 시점 6자협의서 논의”

정부는 20일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경수로 제공 즉시 핵무기비확산조약(NPT) 복귀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담보협정을 체결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이 문제는 향후 6자협의와 관계국간 협의를 통해 논의.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이규형(李揆亨) 외교통상부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보도참고자료에서 “9.20 북한 외무성 담화는 19일 채택된 공동성명에 포함된 ’여타 당사국들은 적절한 시기에 경수로 제공 문제 논의한다’는 문구와 관련하여 내용 해석상 자신이 요구하는 최대치를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이에 대해 연구중인 내용이 있다”고 밝혔으나 경수로 제공 문제논의 시점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정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NPT 복귀 및 IAEA의 제반 안전조치를 이행하면 경수로 제공과 관련된 절차를 시작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