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수로 검토” 부시답변 오역 해프닝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17일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대북 경수로 문제에 관한 질문에 답변한 내용이 오역으로 잘못 전달되면서 우리 정부가 뒤늦게 언론에 정정을 요청하는 등 한때 논란이 벌어졌다.

이날 해프닝은 부시 대통령이 ‘핵포기 전 북한에 원조를 먼저 제공할 용의가 있느냐’는 미국 기자의 질문에 대해 “적절한 시기에 경수로를 검토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을 미국측 한국어 통역이 “경수로가 적절한 시기에 제공될 것”이라고 전달한 것에서 비롯됐다.

이는 ’경수로 문제 검토’를 ’경수로 제공’으로 오역한 것이어서 즉각 대북 경수로 논의 문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부시 대통령은 또 ‘적절한 시기’에 대해 “그들이 핵무기 및 또는(and, or) 프로그램을 검증가능하게 포기한 후”라며 기존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으나, 미국측 통역은 “핵프로그램이 포기하고 나서”라고 대충 전달함으로써 ’미국이 유연해졌다’는 오해를 증폭시켰다.

오역으로 인한 논란이 커지자 우리 외교부가 먼저 해명에 나선 데 이어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실도 백악관 공보실로부터 회견 녹취록을 입수, 오류를 확인한 뒤 정확한 질의.응답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냈다.

이와 관련, 반기문(潘基文) 외교부 장관은 정상회담 브리핑에서 “부시 대통령은 북이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핵을 폐기하고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들어오고 사찰을 받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그(논의) 시기가 거론될 수 있다는 점을 말했고, 이는 그 전과 같은 내용”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또 부시 대통령의 ‘and, or’란 표현을 놓고 ‘핵무기 또는 프로그램 중 택일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and이든 or이든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프로그램 (포기)라고 공동선언에 나와있다”며 “입장이 달라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