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색지수 높아가는 남북관계 일지

분사분계선을 통한 남북 통행이 남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북한측의 불만에 따른 조치로 12월1일부터 개성공단을 유지하는 선에서 극히 제한됨에 따라 남북관계에 살얼음이 끼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의 존중.이행 문제를 중심으로 갈등하면서 대남 대응수위를 높여온 북한의 행태로 미뤄 앞으로 남북관계의 완전한 결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1.1 = 북한 신년 공동사설 “10.4선언 철저 관철” 강조

▲2.25 = 이명박 대통령 취임

▲3.6 = 북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남한의 대북 인권개선 촉구에 “망동” 비난

▲3.24 = 북, 김하중 통일부 장관의 핵-개성공단 연계 발언에 개성공단서 남측 당국 인원 전원철수 요구

▲3.28 = 북, 서해상에서 단거리 함대함 미사일 3차례 발사. 북 해군사령부 대변인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역서 남북 충돌 경고

▲4.1 = 북 노동신문 논평원,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처음 거론해 “역도”라고 비난하면서 이명박 정부에 대한 본격 비난 개시

▲4.3 =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 전화통지문, ‘긴장조성 행위 중단’을 촉구한 남측의 전통문 수용을 거부하고 “군사적 대응 조치를 취할 것” 경고

북 해군사령부 보도, 남측 해군이 북한 영해를 침입했다며 “예상 외의 대응조치가 따르게 될 것” 주장

▲5.8 = 조선중앙통신 군사논평원 글, “군사적 긴장이 격화되면 충돌은 일어나게 되고 그것은 다시 제3의 서해교전, 제2의 6.25전쟁을 번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

▲5.30 = 북, 서해상에서 함대함 단거리 미사일 3발 발사

▲6.22 = 남북군사회담 북측 대변인 담화, 남측 정부가 ‘3통 합의’를 이행하지 않아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에 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

▲7.8 = 북 조평통 대변인 담화, 이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발언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부터 밝혀라”고 촉구

▲7.11 = 금강산 관광객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 남한 정부, 남한 조사단의 현장조사를 요구하고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

▲7.12 = 북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담화, 금강산 사건 “유감”이나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며 현장 조사 거부

▲8.3 = 금강산 지역 북한 군부대 대변인 특별담화, “금강산 관광지구에 체류하는 불필요한 남측인원 모두 추방” 발표

▲8.9 = 동해지구 북남관리구역 군사실무 북측 책임자 통지문, “금강산 관광지구 체류하는 불필요한 남측 인원 추방 조치 8월10일부터 실시” 발표

▲9.3 = 북 조평통 대변인 담화, 여간첩 원정화 사건에 대해 “모략극” 주장

▲9.23 = 정부 소식통 “북한, 최근 서해상과 중국 접경지역서 대규모 비행훈련 실시”

▲10.2 = 남북군사실무회담 북측 대표단,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가 개성공단 사업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며 살포중단 요구

▲10.7 = 북, 서해 상공에서 단거리 미사일 2발 발사

▲10.9 = 북 해군사령부 대변인 담화, 남측 해군이 북한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해상충돌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사태 조성” 주장

▲10.16 = 북 노동신문 논평원 글, 이명박 정부의 “반북 대결정책” 지속시 “북남관계 전면 차단을 포함해 중대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될 것” 주장

▲10.28 = 남북 군사회담 북측 대표 “삐라살포 등에 군 실천행동” 경고

▲11. 6 =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실장인 김영철 중장 등 군부 조사단 6명, 개성공단 현황 점검

▲11.12 =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 전화통지문 “12월1일부터 1차적으로 군사분계선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 차단”

북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성명, 판문점 적십자연락대표부 폐쇄, 북한측 대표 철수, 판문점을 경유한 남북 직통전화 단절

▲11.22 = 북 조평통 대변인 담화, 이명박 대통령의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통일하는 게 최후의 궁극 목표”라는 발언에 대해 남한 정부와 “북남관계, 통일문제를 논할 여지 없다”고 주장

▲11.24 =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단장, 12월1일자로 개성관광 전면차단 및 개성공단, 금강산관광지구의 남한 당국관련 상주인원 및 차량 선별 추방 입장 통보

▲11.25 = 북 노동신문, 남한 정부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공동제안에 “도발 책동” 비난

▲11.27 = 북, 12월1일부터 경의선 및 동해선 출입경 시간대 대폭 축소 등 통보

▲11.28 = 개성관광 및 경의선 철도운행 마지막 실시 후 잠정 중단

▲12.1 = 북측 군사분계선 육상통행 엄격 제한.차단조치 실시(예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