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NGO “`편향된 통일교재’ 구입은 세금 낭비”

경남지역 18개 시민단체의 연대모임인 `교육시장화 저지를 위한 경남교육연대(집행위원장 김현옥)’는 8일 오전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앞둔 경남도의회를 방문해 경남도교육청이 편성한 통일관련 교재 구입 예산 취소를 촉구했다.


경남도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에 초등학생용인 `북한 바로알기’ 4만2천여권과 중학생용인 `오늘의 북한사회’ 9천300여권 등 통일 관련 도서구입 예산으로 모두 2억여원을 편성했다.


경남교육연대는 이날 도의회에 전달한 의견서에서 “북한 바로알기 등 통일교재가 전직 국정원 출신들이 만든 단체인 ㈔한국통일교육연구회가 저작권자로 돼 있다”면서 “경남도교육감이 주민의 혈세로 전직 국정원 출신들이 출판한 도서를 구입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일에 대해 편향된 관점을 제시하고 자료나 사례도 수십년 전의 것이라 시대에 동떨어지는 부분이 많다”면서 “오히려 학생들에게 북한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도덕시간이 일주일에 1시간이라 수업시간에 이 책을 활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교육연대측은 덧붙였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통일과 관련한 교재가 거의 없는 실정에서 `북한 바로알기’와 `오늘의 북한사회’는 서울시 교육감이 인정한 유일한 도서”라면서 “시범활용을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