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6·15’ 김영만 대표의 ‘대북삐라’ 결정을 환영한다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삐라 날리기가 쟁점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속칭 ‘진보단체’도 북한으로 ‘맞불 삐라’를 날리겠다고 선언했다.

김영만(64)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상임대표는 4일 오전 창원상공회의소 앞에서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경남시국회의 615인 선언 기자회견’을 연 뒤, 이같이 밝혔다고 인터넷 매체 오마이뉴스가 5일 보도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김 대표는 “그들(대북삐라 날리기 단체들)의 실상을 폭로한 내용을 삐라에 담아 북으로 날려 보낼 것”이라며 “그들과 같은 방식으로 대형 고무풍선에 그들의 실상을 폭로한 내용을 매달아 북으로 날려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북에서 지금 그들이 보낸 삐라를 본 사람들은 남쪽 사람 전체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으로 여길 것 아니냐?”며 “그래서 남쪽 사람 대다수는 평화통일을 바라고, 그들이 보낸 삐라는 우리 민족이 바라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또 김 대표는 대북삐라를 “(그들과 똑같이)조만간 임진각 부근에 가서 보낼 것”이라며 “삐라를 고무풍선에 매달아 적당한 장소에 가서 떨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기술이 필요한데, 연구를 거의 마쳤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법적 문제가 생기더라도, 특히 내용과 관련해 명예훼손문제가 되더라도 7000만 민족 전체의 미래를 위해서는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김 대표는 “(대북 삐라 날리기 단체들은) 민주화 투사도 아니고, 보수수구도 아니며 좌도 우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념도 없고 통일도 없다. 그들은 ‘분단빨대’다. 분단의 아픔에 빨대를 꽂아 살아먹는 사람들”이라며 대북삐라 날리기를 주도해온 납북자가족모임,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을 비난했다.

우리는 대북삐라 날리기 단체들이 민주화 투사도 아니고 보수수구도 아니며 ‘분단빨대’라고 주장한 김영만 대표의 저질스런 주장에 대해 언급할 생각은 없다.

김 대표가 언급한 내용을 보면 그는 좌우, 보혁의 개념이나 현 시기 북한 민주화의 역사적 의미, 그리고 분단에 따른 납북자 가족의 오래된 슬픔에 대해 매우 낮은 수준의 인식에조차 도달해 있지 않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무리 수준 낮은 사람이라 해도 법치의 테두리 안에서 자기 의견을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며, 그런 점에서 우리는 김 대표의 주장에 동의하진 않지만 그 의견 자체를 있는 그대로 존중한다.

결론부터 말해 우리는 김영만 대표가 공개 언명한대로 속칭 ‘진보단체’도 북한에 삐라를 살포하겠다면 이를 크게 환영하는 바이다.

김 대표는 “남쪽 사람 대다수는 평화통일을 바라고, 그들이 보낸 삐라는 우리 민족이 바라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김 대표가 보낼 삐라에 그런 내용이 담기면 담길수록 우리는 더욱 환영한다.

지금 북한 주민들이 겉으로 드러내놓고 말을 못하지만 마음속으로 가장 애타게 바라는 것이 바로 ‘평화통일’이다. 그런 상황에서 남쪽 동포들로부터 ‘평화통일 염원’을 담은 삐라가 날아온다면 그 얼마나 기쁘겠는가? 북한 동포들은 이제 남쪽 동포들이 기아와 공포에서 우리를 곧 구출해주리라고 굳게 믿으며 남쪽동포들과 깊은 연대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김 대표는 또 대북삐라 단체의 실상을 폭로하면서 납북자가족모임, 자유북한운동연합 등이 보낸 삐라는 우리민족이 바라는 것이 아니라는 내용을 날려 보내겠다고 했는데, 우리는 이 같은 김 대표의 주장을 더더욱 환영한다.

김 대표가 보낸 삐라가 옳은지, 납북자가족모임이 보낸 삐라가 옳은지는 전적으로 북한 주민들이 판단할 몫이며, 또 남북이 평화통일 된 다음에 누구의 주장이 옳았는지는 7000만 민족 앞에 자연스럽고 명료하게 밝혀질 것이다. 따라서 김 대표는 아무런 우려나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또 김 대표가 보내는 삐라에 설사 납북자가족모임 등을 비난한 내용이 담기더라도 아무런 상관이 없고, 더욱이 김 대표가 걱정하는 ‘명예훼손’ 같은 것은 정말 하찮은 걱정에 불과하다. 납북된 아버지 때문에 30년을 그리워하며 시쳇말로 청춘을 ‘망친’ 사람이 어찌 그런 삐라 보낸다고 명예훼손 같은 ‘사치스런’ 행동을 하겠는가? 김 대표는 아무것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대북삐라에 그들을 비난한 내용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 삐라를 북한주민이 보게 되면 ‘남한에는 서로가 완전히 다른 의견도 이처럼 아름답게 존중되는구나, 우리처럼 오로지 장군님의 지시나 말씀에만 의존하는 사회가 아니구나’라는 사실을 더더욱 뚜렷이 자각할 것이다. 북한 주민들에게는 고맙고도 고마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김 대표가 너무 낯 뜨거운 욕설을 사용해서 삐라를 보게 될 우리 동포들의 얼굴을 붉히게 하지만 않는다면 그 어떤 비판을 하더라도 아무 상관이 없을 것이다.

우리는 납북자 가족모임의 최성용 대표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에게도 촉구한다. 김 대표가 두 사람에 대해 낯 뜨거운 욕설이 아니라 자신의 의견을 담은 내용이라면 어떻게 비난해도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미리 김 대표에게 밝혀주기 바란다. 우리를 비난해도 아무 상관이 없으니, 부디 남한 동포들의 의견을 담은 삐라를 북녘에 보내기만 하시라고 공개적으로 당부해주기 바란다.

그리고 김영만 대표가 “삐라를 고무풍선에 매달아 적당한 장소에 가서 떨어지도록 하는 연구를 거의 마쳤다”고 말했는데, 그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다는 사실을 박상학, 최성용 대표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런 기술도 두 대표가 김 대표에게 친절하게 가르쳐드릴 용의가 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표명해주길 바란다.

지금 북한주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은 외부 소식이다. 특히 남한 동포들의 소식이라면 모두 기다릴 것이다. 이제 북한 주민들은 더 이상 어리석지 않다. 이미 1990년대부터 조선중앙TV에서 남한 대학생들 데모하는 장면이 나가면 아나운서의 해설보다 남한 대학생들이 입는 옷, 신발 등을 더 유심히 관찰해온 사람들이다. 그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노동신문 5면(국제면)의 내용을 ‘거꾸로’ 읽으면서 행간의 의미를 알려고 노력해온 사람들이다.

그런 북한주민들이 남녘에서 바람타고 날아온 소식지 한 장 제대로 해독하지 못하겠는가?

김영만 대표는 자신이 공개적으로 한 약속을 꼭 지켜야 할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