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민주당 `좌파정권 10년’ 설전

김태호 경남지사의 “좌파정권 10년 대북정책의 결과가 핵폭탄”이란 발언을 놓고 민주당과 김 지사가 비난과 반박 성명을 발표하는 등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김 지사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햇볕정책과 일방적 퍼주기가 핵실험이란 결과로 돌아왔으며 이는 과거 정권 10년간의 대북정책 실패 탓”이라며 지난 3일의 발언은 평소 소신과 철학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본인은) 박연차 사건과 무관함을 수차례 밝힌 바 있고 확인할 것이 있다면 속히 불러달라고 검찰에 요구한 바 있다”며 “그런데도 (민주당이) 북핵문제를 검찰소환과 연관짓는 것은 책임있는 정당의 자세가 아니며 국가 위기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옹졸하고 치사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은 “김 지사는 민주정부 10년의 대북정책 성과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아부성 발언을 했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또 “민주정부 10년은 분단후 처음으로 긴장관계를 완화, 유지한 성과를 낸 반면 대북 강경책으로 일관한 이명박 정권은 남북관계를 과거 냉전시대로 돌리면서 긴장을 고조시킨 원인을 제공했다”며 “최근 북한의 도발성 행위를 비난코자 한다면 그 한 원인을 제공한 이명박 정권의 대북 강경책도 지적해야 한다”고 지적했디.

김 지사는 지난 3일 오후 마산체육관에서 열린 ‘민족통일 전국대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좌파정권 10년간의 대북정책 결과는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핵폭탄이 돼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의 이날 발언에 대해 일부 참석자들이 행사 홍보물을 던지며 거세게 항의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고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이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