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전대통령 서거> 경남도, 장례지원반 구성

경남도는 장례지원반을 구성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 전 과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24일 오전 서만근 행정부지사 주재로 노 전 대통령 장례지원 대책회의를 갖고 총괄지원반, 현지지원반, 예산 및 물자지원반, 의료지원반 등 14개반 100여명으로 장례지원반을 구성하기로 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 23일부터 봉하마을에 설치된 빈소를 찾는 조문객 편의를 위해 셔틀버스 9대를 제공했고 생수와 컵라면, 빵, 우유, 천막, 컨테이너 박스 등을 우선 지원했다.

경남도는 5명이 상주하는 현지지원반을 통해 요청이 들어올 경우 즉시 추가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김태호 경남지사는 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는 매우 충격적이고 가슴 아픈 일”이라며 “도 차원에서 장례지원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23일 긴급 실.국.원장회의를 열고 장례기간 각종 축제.행사를 최대한 자제하거나 축소하고 기관장도 정위치할 것 등을 시.군에 지시했다.

이에 따라 밀양시가 23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5회 밀양시민을 위한 음악회가 전면 취소됐다.

고성 공룡세계엑스포와 남해 보물섬 마늘축제, 하동 다문화 한마음 축제, 합천 청소년 한마음 축제의 행사 중 불꽃놀이와 대중가수 초청공연도 취소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