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북핵 종합대책반 운영

경남도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함에 따라 기존의 남북교류사업을 잠정 보류키로 하는 한편 공창석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종합대책추진반을 구성했다.

도는 북핵사태를 맞아 지역안정과 도민의 생활보호를 위해 총괄대책·경제안정·농정·건설재난·생활안정·홍보전략 등 7개팀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구성, 팀별로 세부실천계획을 세우고 매주 금요일 회의를 통해 지역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도는 이번 사태를 국가안보와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비상상황으로 인식하고 공무원이 중심이 돼 도민들의 불안심리 해소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데 행정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총괄대책팀은 종합상황관리와 분야별 대책의 통합조정역할을 하고 행정지원팀은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대책과 유관기관 협조체제구축, 공공기관 경계·경비 및 지역안정대책을 추진한다.

또 경제안정팀은 북한에 진출한 도내기업의 안전과 국내외 금융·수출·원자재 확보와 투자유치 등 기업활동 지원대책을 비롯해 관광객 유치전략 등을 추진한다.

도는 북한의 핵 실험 강행에 단호히 대처한다는 정부의 성명과 정책기조를 적극 지지하는 한편 현재 추진 중인 남북교류협력사업은 일단 보류하고 향후 정부의 대북정책과 북핵사태의 상황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지난 10일 입북키로 돼 있던 장기근속 공무원의 금강산 산업시찰 계획도 취소했다.

도는 이번 사태 여파로 금강산과 경기북부·강원도 일원의 관광객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남해안과 지리산 등 도내로 관광객을 유치하는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