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 평양 외곽에 `시범농장’ 합의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가 경기도의 ’벼농사 시범농장사업’ 제안을 전격 수용하면서 양측간에 합의서가 체결됐다.

경기도는 기획관리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도 대표단 10명이 12일 북한 개성을 방문, 시내에서 북측 관계자를 만나 평양시 외각의 시범경지에 ’벼농사 시범농장’을 남북 공동으로 경영하는데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도(道)와 북한 민화협은 합의서에서 황해북도와 인접한 평양시 외곽의 북측 농업과학원 시범경지(3ha)에 경기도의 기술과 농자재를 활용, 경기도의 벼품종을 재배하고, 북측 농업과학원에서도 인근 시범경지에 북측의 벼품종을 재배, 상호 품종 및 기술을 비교하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따라 도는 이달중 시범농장운영에 필요한 농자재를 북측에 전달하고 다음달 초 기술자 3명 정도를 보내 파종하기로 했으며, 올 시범농장사업의 성과가 좋을 경우 황해북도 지역으로 확대키로 북측과 합의했다.

양측이 이같은 합의에 이르게 된 것은 ’다수확 품종, 선진영농기술 및 새로운 농기계장비를 적극 도입하겠다’는 북한의 입장과 경기도가 제안한 ’시범농장사업’의 내용이 상당 부분 일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는 올해 시범농장사업에 5억∼7억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단계적으로 시범농장의 면적을 100ha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도는 3단계 시범농장사업이 완료되는 오는 2009년에는 북한 서부평야지의 쌀 평균 수확량이 10ha당 현재 350㎏(추정)에서 450㎏으로 30%가량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남.북간 경색국면으로 추진이 지연됐던 당면공장도 오는 6월께 가동시키로 합의, 이곳에서 연간 2만여t의 당면을 생산할 예정이며, 치과장비 지원도 올해 계속 이뤄질 전망이다.

그러나 조류독감 방역 지원은 ’당장 시급한 사안이 아니다’는 북측의 입장에 따라 합의되지 않았다.

손학규(孫鶴圭) 도지사는 지난 1월 26일 연두기자회견에서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황해북도 지역에 ’벼농사 시범농장조성’을 북측에 제안했고 지난달 30일 도 대표단이 개성을 1차 방문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