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탈북자 정착지원센터 8일 개소

서울 노원구와 경기도 부천시, 대구에 이어 경기도 포천시에도 탈북자의 정착을 지원하는 하나센터가 문을 연다.

경기도 제2청은 8일 오전 11시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 송우웰빙타운빌딩 2층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주민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나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2일 밝혔다.

경기북부 하나센터는 사단법인 한국청소년 가족상담교육원이 위탁 운영하며 탈북자가 경기 북부 지역에 전입하면 3주간 문화, 의사소통, 생활정보 등 지역 적응 교육을 한다.

또 직업교육, 복지, 의료, 아동보육, 청소년 교육 등을 지원하고 사회적 기업과 경기도 시.군 산하기관 등에 취업을 알선한다.

하나센터는 올 3월 서울 노원구, 경기도 부천시, 대구 등 3곳에 시범적으로 문을 열었다. 통일부는 2011년까지 하나센터를 전국 16개 시.도에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탈북자들은 국내로 들어온 뒤 안성 하나원에서 12주간의 정착 교육을 마친 뒤 희망에 따라 거주 지역 하나센터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부천(서부권)과 포천(북부권)에 이어 동부권과 남부권에도 하나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